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5월 27일 한 마디>

와리스 디리(소말리아 작가)의 책인 "사막의 꽃"에 나오는 표현 중에서 이런 말이 있다.
"수도꼭지만 틀면 따듯한 물이 나오고 맑은 물을 마실 수 있는데 왜 사람들은 우울해 하고 불행해 하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너무 많은 것들을 가질려고 하고 남들을 부러워 하며 우리가 바라는 것들을 이루지도, 소유하지도 못했을 때 그렇게 우울해 하고 절망에 빠질게 아니라,
우리가 가진 사소한 것들에 대해 만족해 하고 감사해야 한다.
비가 오고 햇살이 따스하며 퇴근 후 돌아갈 집이 있고
집에 돌아가서 고생했다며 나를 토닥여줄 누군가 있고
따듯한 밥을 먹을 수 있으며, 편안히 잠을 청할 침대가 있음에..
사소한 것에 감사해 하고 미안함을 느낄 줄 아는 사람은
언제 어딜 가도 웃음을 잃지 않는다.
오래전 사랑했던 여인을 지금 다시 떠올린다는 건..
내가 그 만큼 그 사람을 사랑했기에 여전히 한결같이 기억 속에 그 사람이 있는거잖아..

어느 순간 갑자기 문득 떠오른 그녀가 지금 순간적일지는 모르는 감정 하나 때문에 그렇게 보고 싶어지더라..

그때의 넌 그때의 나를 사랑하긴 했던거냐 묻고 싶다..
잘 지내?

그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냐고..
하늘에는 수 많은 의미가 담겨 있다.

:) 넓은 하늘 아래 내가 누군가를 아낄 사람이 있다는 것.
:) 힘들 때 바라볼 이쁜 하늘이 있다는 것.
:) 그리고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 하늘.

좋은 의미를 담은 것이라면 뭐든 이쁘게 안보일 이유가 있겠습니까
2년 만에 다시 복귀합니다. 좋은 글과 작은 위로라도 전해드리고 싶어 다시 왔습니다.
팔로우 하시고 우리들의 생각과 위로를 공유해봅시다
겨울꽃

5월 24일 오전 11:07

복귀를 환영합니다. ^^

자기소개

이별과 사랑을 글로 쓰고 특별하지 않은 평범한 일상의 순간들을 사진으로 담습니다. inst : matcha._.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