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토닥토닥 판에서 알려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토닥토닥 판 담당자입니다.

비방이나 인신공격, 욕설 등 부적절한 표현을 표현한 글이나 홍보성 글을 작성하실 경우 적합하지 않은 글은 별도의 예고 없이 판 운영 …더 보기
정말 말도안돼는 사랑을 꿈꾸고 있습니다...







저는 평범한 12살입니다 전 학교에서 애들이 인정할만큼 저의 학년중 젤 잘생긴애랑 사귀고 있어요 그런데 오늘 아빠모임에 같어요 근데 너무 잘생긴 오빠?삼촌?이 있는거에요 그래서 전 친화력이 좋아서 금방 친해졌죠 근데 딱 제 이상형 이에요 하지만 저는 남자친구가 있고 나이차도 11살이 차이나요.. 지금 집에 있는데 그 오빠?삼촌?이 계속 생각이 나요.. 제가 쓰레기인거죠? 그리고 제가 미친거 겠죠? 잊고 싶지만 계속 생각이 나요.. 어쩌죠..
여러분 이 일 있잖아요.
오늘 제 친구들이 놀고있었는데 어제 올린
이 사건 그 언니랑 그 언니랑 같이 있었던
언니랑 이 언니들 친구들이랑 단지에서 놀았는데 .. 제 친구들도 단지에서 놀았어요 .근데 그 언니들이 제 친구들한테 뭐라뭐라 욕 하고 , 또 친구들 중 친구 1명 의 친언니 이야기도 꺼내고
진짜 ㅈㄴ 짜증나고 ㅈㄴ 죽고싶고 자살 하고 싶어요 ; 너무 힘들어요 . 뭔가 저 때문에 그런거 같고 .. 진짜 힘들어요 .. 죽고 싶어요 ..
저 좀 도와주세요 .. 진짜로 학폭 열까요 ..?
열면 괜찮아질까요 ?
나는 힘든티 팍팍 냈는데...얘들은 전혀 모르더라...
아니..모르는척 하는지도...
진로때문에 고민중인데..진지하게 상담해주실분
계실까여?
저희가 운동회가 얼마 남지 않아서 연습을 해야 할 때가 왔어요. 그래서 운동장에서 몇 번 연습하다가 제가 너무 지겨워서 강당가서 피구하자고 했어요. 그랬더니 강당에 많은 선배들이 있었고요. 그래서 친구 한 명이 왜 강당에서 피구하자고 했냐고 저에게 짜증을 내더라고요. 그리고 이제 3학년 선배들이 1학년이랑 피구를 같이 하자고 신청을 했어요. 그래서 저희는 어쩔 수 없이 하게 되고 저는 피구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한 선배를 너무 쎄게 맞춰버렸어요. 그 선배가 제 명찰을 보면서 이름을 외우시더라구요. 그래서 정중히 허리 숙여서 사과했는 데 사과 받지도 않았어요. 완전 찍힌 거죠. 그리고 계속해서 3학년 과의 갈등이 일어났어요. 결국에는 저의 그 강당가서 피구해요 그 한 마디 때문에 반 전체가 3학년 선배한테 꼽을 당한 거죠. 그래서 그것에 대한 죄책감이 너무 커요. 나 때문에 일어난 일인 거 같고.. 괜히 나서서 그런 것 같고.. 애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내일 학교 가는 데 어쩌지?? 자꾸만 이런 생각들만 나요... 이런 죄책감 때문에 평생 한 번 하지도 않은 자해를 하게 되었어요. 애들이 저를 어떻게 생각할까요...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벗어날 수 없을까요 ?? 애들에게 이미 안 좋은 애로 인식이 되어 버린 셈인 데... 저 진짜 이러다가 왕따되는 건 아닐까요 ?? 너무 힘들어요...

인기 게시글

진짜로 밝은척 힘들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