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토닥토닥 판에서 알려드립니다.
✌매주 이벤트🌼
✌'디자이너의 배경화면' 월 정액권 및 다운로드권 무료 증정✌
(4/5~ 9/25)

매주 운영자가 응원하고픈 글, 많은 공감을 얻은 글 등을 선정하여, 매주 4…더 보기
이런 말들 털어내고 싶은데 부모님이나 친구한태 말하고 싶진 않아서 여기다가 올려봐요..
올해 초반에 외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몇달 안지나서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요.. 외할머니께서는 아프시다는걸 알고 있어서 어느정도는 예상을 했던지라 그렇게 충격을 받을 정도는 아니였죠... 근데 외할아버지께서는 돌아가시기 몇일전까지도 건강하시고 얘기도 잘하시고 그러셨는데 진짜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충격이 너무 크더라고요... 진짜 사람을 보내드린다는게 힘든일인거구나..라고 느꼈고요...
근데 보내드린지 약 3달?정도 됐는데 문뜩문뜩 할아버지 할머니 생각이 나더라고요..
제가 외가댁 손자 6명중에 제일 막내인데 저혼자 아직 미자인데요.. 지금 성인인 손자 5명은 다 초중고 다 졸업식때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오셨습니다(물론 코로나땜에 출입금지라 나중에 축하해주시러 오신 날도 있었구요)근데 저는 초등학교때는 오셨는데 중학교때는 코로나 터진 초반이라 오시지도 뵙지도 못했고 올해 고3졸업식은 안계시니깐.. 못오시잖아요... 진짜 그게 너무 서럽더라고요... 그리고 외할머니댁이 집에서 얼마 안걸리는 거리인데 고3이고 바쁘다는 핑계로 안찾아뵙던 저 자신이 밉더라고요... 그리고 할머니댁가고 그냥 간단한 대화만하고는 방에서 폰하기 바빠서 할머니 할아버지 얼굴도 못뵙고 제대로 대화한번 하지 못했던게 후회되더라고요..
그리고 할머니돌아가실땐 대학교실기대회하고 다음날이였고 할아버지 돌아가실땐 대학교실기대회하기 전날이였는데요... 그래서 미술학원에서 실기연습하다가 문뜩문뜩 할머니 할아버지생각이 나서 운적도 많았고 내 잘못인가라는 생각까지 들때도 있었고요..
할머니할아버지 두분다 저 성인되면 꼭 다같이 술마시자고 약속했던게 아직도 생생한데... 그리고 제핸드폰에 할머니 할아버지 사진한장이 없다는게..
왜 내 고3인생은 슬픔으로 가득할까..라는 생각도 들어요 당연할것같던 할머니할아버지의 그 모습들이 이젠 볼 수도 없고 그 빈자리만 남아서 후회로만 온다는게 진짜 너무너무 싫어요... 손자들 중에 왜 나만 성인되는 모습 대학가는 모습을 못 보고 돌아가셨지 라는 생각에 가끔은 그러면 안대지만 원망하기도 했고 자책하게만 되더라고요..
대부분은 후회없이 잘 보내드리는게 돌아가신 분들도 편하시다고 하잖아요... 근데 저는 왜 안될까요.. 진짜 뵙고싶은데 목소리듣고싶은데 이제는 그럴 수 없는게... 진짜...
저는 지금 중3 입니다 저한테는 썸남이 있는데 매일 집까지 데려다 주고 잘 사주고 착한 아이고 공부고 꽤 하는 애가있어요 오늘은 만나고 데려다 줬는데 재가 뭐 말 할것이 있어서 밖에 나가려고 아직 있나 확인참에 cctv를 봤어요 그런데 밖에서 갑자기 걔가 마스크를 벗고 입에서 연기가 나는거 에요 잘못본지 알고 다시 봤는데 쭈그려 앉고 담배필때 잡는손 같이 하고 피는거에요 저는 저가 잘못본줄 알고 걔가 갈때까지 기다렸다 간다음 밖에 나가봤는데 담배 꽁초2개가 버려져있었어요.... 저랑 예전에 만날때는 담배피는사람 어떠냐고 물어봐서 전 싫다고 했어요 진짜 걔가 담배피는 걸까요? 갑자기 걔가 무서워져요.... 물어보고 싶은데 직접 물어보는게 좋을까요 아니면 연락을 하는게 좋을까요???....
중3인데요 제가 고등학교를 검정고시로 할려고 생각하고있는데 주변에서는 후회한다고 하지말라고 하고 부모님은 알아서 하라고 하십니다 근데 제가 작년부터 생각했던거고 진로를 정해서 그쪽으로 나아갈려고 해요
검정고시로 보려는 이유가 일반고등학교는 다는 아니겠지만
대체적으로 거의 대학교목적으로 공부하잖아요
근데 저는 그런 분위기?나 위화감이들어서 조금 꺼려지고
저는 대학교를 가려는 생각이 지금은 없어서 검정고시로 졸업하고 자격증따고 무슨일이더라고 밑바닥부터 해야되니까 차근차근 해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너무 고민되네요 주변사람들이 말하는것도 일리가 있어서 고민이 됩니다 어떻게 해야 될까요
왜 항상 후회만 남을까요...
더 잘할껄 더 볼껄 하면서.과거의 자신만 자책하게 되는걸까요...
이미 지난일인걸 알면서도..
시간이 기다려주지 않는다는것도 알면서도.. 왜..
지금하는게 나중에 후회하는 행동인걸 알면서도...

레설

어제 오전 11:33

푸른 하늘의 별님께서 진심으로 항상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셨고,그걸 가장 잘 아시기 때문에 후회가 남는 것 같아요..
저 또한 오히려 열심히 노력한 일들에 대해서 더욱 후회와 아쉬움이 더 가득하더라고요.. 푸른 하늘의 별님께서 좀 더 편해지시려면 조금은 받아들이는 게 어떨까요? 그냥 나는 최선을 다했고 그렇기에 나는 지금 보이는 결과는 같아보이더라도 한 발을 내밀었다고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지금도 충분히 잘하고 계세요,그리고 조금은 서
...툴고 모자라고 괜찮아요:) 저희 모두 완벽하고,완전하진 않지만 그리하여 어떤 모습으로든 변신하고,성장할 수 있는 거니까요..! 정말 궁금하네요 미래의 푸른 하늘의 별님께서 얼마나 빛나고 아름다운 별이 되어있을지..! 항상 힘내시고 행복하세요:) 더 보기

인기 게시글

세상에 쓰레기가 많은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