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나도 이제 더 이상
내마음을 모르겠어

억지로 웃고만 살다보니
내 마음을 도무지 나도 모르겠어 ..
저는 중1 여자 입니다
저는 키 155에 몸무게는 43 입니다
요즘에 남자 얘들이 뚱뚱하다
돼지다 라는 이런소리 밖에 안해요
저는 나름 만족하면서 지냈는데
매일 돼지다 뚱뚱하다 이런소릴 들으니까
마른 친구들과 비교하게되고 내가 진짜
뚱뚱하다는 생각밖에 안들어요
저도 무시할려고 애쓰는데 그래도
그게 잘 안되서 너무 서러워요 ..
송s
안녕하세요. 저의 말로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 고민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 받고 있는데 익명님께서는 무시를 하려고 애쓰는 모습은 잘 한것 입니다. 저는 어릴때 통통한 편이었고. 대학생 되면서 살도 많이 빠지고 몰라보게 달라졌습니다. 그러면서 살 좀 빼 하던 애들도 아무 말 못하게 되죠.너무 신경쓰지 마세요. 본인이 만족한다면 행복한 것 입니다. 그리고 그 남자애들은 실수 한 것 입니다. 익명님께서 얼마나 이뻐질지 모르고 막말을 한것이
...니 분명 나중에 후회 할 것이예요. 그리고 마른 친구들 보고 비교하지 마시고 당당해지고 그 남자 애들 막말은 나중에 후회하지 말라는 눈빛을 주고 당당해지세요. 항상 응원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더 보기
익 명 이 요

감사합니다 덕분에 자신감을 가질수 있을꺼 같아요 !! 

할랕둥이
저는 한 때 75키로까지 나가던 비만 초등생이었어요...여자인데두요...그래서 저도 님처럼 초등학교 시절 내내 이름보다 돼지새끼, 돼지우리에 니네 가족이랑 쳐들어가라, 돼지가 학교이 왜오냐 등등의 심한 폭언을 들었어요...그저 뚱뚱하다는 이유만으로요...저 님 마음 너무 공감가요...많이 힘들죠? 자존감도 낮아지고 죽고싶은 나날의 연속이었죠? 뚱뚱한건 전혀 나쁜게 아니에요. 누군가를 괴롭힐 명부도 될 수 없구요. 정말 뚱뚱한건 그 아이들의 마음...이에요. 뚱뚱하다 못해 터지는 마음... 그러니까 그 애들은 나보다 뚱뚱하고 못생기고 비난밖에 할 줄 모르는 부정적이고 마음이 좁은 불쌍한 애들이라고 생각하세요. 그러면 조금은...아주 조금은 익명이요님의 마음이 편해지지 않을까요...? 더 보기
익 명 이 요

너무 감사해요 ㅠㅠㅠ 저 마음이해해주시고 진심으로 충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

나는 너를 항상 바라보는데
너는 그게 아니더라

나는 항상 너의 답장만 기다리는데
너는 항상 그게 아니더라고

그래서 하루에도 수없이 포기한다고
다짐하는데 그게 잘 안되더라 ..
10대 어릿광대

저도 그럴때 많죠.. 

익 명 이 요

그러니까요 ..

나는 왜 나 안좋아하는 사람한테까지
잘보일려고 그렇게 애쓰며 산걸까
결국 상처는 다 나만 받는데 ..
초원

씁쓸하네요 ㅠㅠ

익 명 이 요

그러니까요 ..

이젠 행복해도 불안해 ,
이 행복을 누군가에게 뺏길까봐
다시 내가 불행해 질까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