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결혼 3년차 남편입니다!

와이프가 애기보다힘들고 차가 없서서 불편하고

가뜩이나 생활도 빠듯한데 일한다고

3살 아들을 어린이집에 맏기고 교대근무를

들어가려합니다!이게 이해가 됩니까!?

회사면접 합격하면 차도 산다는데 관리가 될지ㅜ
초원

생활이 어렵다면 남편이 적극 도와줘야줘 아이에게 엄마만 필요 한건 아니죠 요즘 시대에 와이프가 집에 있으면 부부 모두 만독도 떨어지죠. 나중에 아이도 경력있고 열심히 일하는 엄마보고 빨리 철들겁니다.  

ghdt****

그럼 한 아이에 엄마로서 와이프로서 며느리로서 우린결혼했으니 시댁하고는 남남이라는 식으로 이야기하는건 맞나요?시댁은 전혀 생각도안하고 챙기질않네요ㅜㅜ다른 며느리들도 그런가요?여자분들 생각은 다 비슷한가요?ㅜ그러면서 일을한다니답답하네요ㅜ더 시댁에 신경을 못쓸텐데요ㅜㅜ

초원

솔직히 여자는 남편하나보고 결혼했는데 시댁을 챙겨라는건 남편의 정성없인 힘들겁니다. 입장바꿔서 장모님을 어머니처럼 매일 전화하고 안부묻고 몸이 아프시면 병간호 하고 용돈도 매달 드리고 똑같이 하라고하면 힘든일이죠. 와이프에게 강요하지 마시고 내가 먼저 장인장모 잘챙기면 당연 시댁도 잘챙기게 됩니다. 여자라서 뭐라고 할건 아니죠 남자여자 다 똑같아요

ghdt****

아하그렇군요ㅜ그래도 와이프는 좀 심한 것같아요우리만 잘살면 된다고하고아들은 저혼자인데 돈은 와이프가 다관리하니까 저희부모나 장인장모님도 제가 뭘 해줄수가없네요용돈도 하루에 10만원 가져가고하눈데요ㅜ

흐흫

아내분이 너무한듯하네요..진지하게얘기를해보셔야될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