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셨나요?
남은 주말 즐겁게 보내시고, 힘내봅시다.
다들 좋은밤 보내세요
다들 월요일 수고 하셨고,
좋은꿈 꾸시고 내일도 힘내세요
ON온

9월 14일 오후 11:39

너무 귀엽네요ㅠ
치요님도 좋은꿈 꾸시고 힘내세요🖑

치요

9월 14일 오후 11:40

@ON온 네 안녕히주무세욤ㅁ

이강솔

9월 15일 오전 10:32

진짜 심장 터지겠네요 너무 기여워섴ㅋㅋㅋㅋㅋ

치요

9월 15일 오전 11:05

@이강솔 ㅋㅋㅋ 맞죠 기엽져ㅕ

포코포코 해💙

9월 15일 오전 11:25

ㅜ 머에여ㅠㅜ 귀여워서 심장 터질 뻔 했자나여ㅜ
저도 오늘 저 강아지처럼 예쁜 새끼 강아지 보러가요! 과연 입양할 수 있을진 모르겠지 만요;;; 여튼 치요님도 좋은 꿈 꾸세요!

치요

9월 15일 오전 11:33

@포코포코 해 입양할수 있길 바랄게요! 좋은 하루 되세요 ㅎㅎ

포코포코 해💙

9월 16일 오후 10:44

@치요 감사합니다!

친해지고 싶어ㅓ요!
ON온

9월 14일 오후 9:17

친해질까요?

ON온

9월 14일 오후 9:17

@ON온 너무 선넘었나?..😮

제 이야기를 한번 해보려구요
저는 현재 16살 중3입니다.
어릴땐 맞벌이 셔서 외할머니랑 살았구요
어릴때부터 아빠랑 엄마가 싸우는것만 바왔습니다.
저는 이해가 안됬구요 이럴빠엔 나를 낳지 말지 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왜냐면 할머니 시골가시고 부모님이 저 키울때 제가 5살때 저 재워 놓고 엄마는 술마시러 모임나가고 아빠도 친구들 만난다고 늦게 들어왔거든요
그리고 하도 둘이 싸우는 모습을 많이 봤더니 누가 손만들어도 움찔하고 누가 소리지르면 그 소리에 자동으로 눈물이 나옵니다. 언젠간 둘이 이혼 하겠다 싶었는데 제가 초5때 이혼을 한다더군요. 누구랑 살지 정하래서 맞을수도 있지만 안전한 엄마를 선택했습니다. 역시 생각한데로 엄마는 술마시고 들어와선 제가 좀만 안 받아 주면 저를 때리셨습니다. 귀싸대기도 맞아 봤구요 배도 맞았습니다. 그때마다 전 눈물로 밤을 지샜구요.. 그러다 중2때 아빠랑 살개 된다는 이야기에 이제 벗어날수 있겠구나 했습니다. 그렇게 중2 여름방학때 아빠한테로 넘어갔는데.
이미 아빠는 법적인건 아니지만 새로운 가정을 꾸리셨더라구요.
전 당연히 몰랐구요. 새언니 새엄마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이까진 좋았어요. 네 잘 지내보고 싶었구요. 몇번 만나기도 했구요
근데 같이 살아보니 사람 본성격이 나오더라 고요.
이미 이 3명은 한 가족 같았구요. 제가 굴러온 돌..아니 뭐 쓰레기 더미 정도 되는것 같더라구요 언니는 처음에 잘해주다가 절 점점 무시하고 아줌마도 마찬가집니다. 절 다 안단듯이 무시하고 제 생각 안들어보고 그럴거다 확정 지어버리십니다. 그렇게 제가 생각했던 화목한 생활은 깨져 버렸고 저때문에 아줌마(새엄마)랑 아빠랑도 자주 싸운답니다.
이런가정 생활에 성적도 안좋은 편인데 또 가까운 인문계에 가랍니다.
제가 이 가정에서 문제라면 그냥 멀리 보내도 될텐데요..굳이 인문계를 보낼거라면... 무튼 지금도 똑같은 생활중입니다. 물론 잘해 주시죠 잘해 주시긴 하는데 제 편이 없다는게 너무 서럽네요. 너무 외롭고 슬픕니다.
아빠도 저보다 아줌마를 더 좋아하십니다.. 너무 슬프내요 ㅎㅎ
외딴섬에 홀로 있는것같은데 친구들 때문애 버티고 있습니다...
긴글 읽어 주셔서 고맙고 좋은밤 되세요 ㅎㅎ
ON온

9월 14일 오후 8:37

저도 엄마랑 아빠가 정말 많이 싸우셨어요.. 제가 6살 때 아빠가 바람피우셨단 것을 알게 됐어요.. 전 그때 어렸지만 아는 게 많았어요.. 그러면서 전 자연스럽게 아빠가 싫어졌고 엄마에게 의지하게 되었어요.. 그러면서 현제 15살인 지금까지 아빠와 엄마는 항상 싸우셔요.. 이혼 애기가 6살 때부터 15살인 지금까지 아기가 오락가락했는데 제가 너무 불안했어요.. 진짜 이혼하면 난 누구한테 가야 하는 걸까? 나한테 선택지가 없는 건지.. 이러면서 ...근데 또 언제는 싸웠다가 또 사이가 좋아지시고 전 보기 싫었어요.. 엄마는 아빠가 싫다고 ㄱㅈㄹ떨면서 아빠하고 사이 좋아지면 저한테는 그냥 무관심이고 어쩔 때는 화를 내셨어요.. 지금은 아빠하고 엄마하고 사이가 좋고 평범한 가족이에요.. 전 그리고 아기 때부터 사랑받아오면서 자라고 지금도 주변에서 이쁘고 착하다고 하고 사람들에게 좋은 사람으로 인식이 되어있어요.. 아.. 제가 아빠가 한말 듣고 전 ㅅㅂ 죽이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던 게 딸 가슴 보고 크다고 ㅇㅈㄹ하는데 그거 듣고 진짜 충격이었고 그랬는데 지금은 지금은 지난날이라서 신경 안 쓰지만 마음에 상처를 조금 받았었어요.. 이렇게 살아서 그런가? 요즘 너무 힘들고 죽고 싶단 생각을 하고 매일이 자해 안 하는 날이 없어요.. 진짜 뭔가 고민도 없고 힘든 일도 별로 없는데 마음이 너무 지치고 불안해요.. 그냥 그렇다고요.. 너무 길게 하소연했네요.. ㅎ 치요님 같이 힘내요.. 그때 그 어린 나이에 얼마나 힘들고 불안했을까.. 저도 그 마음을 알기에 너무 공감 가네요..치요님 힘내세요 더 보기
치요

9월 14일 오후 8:50

@ON온 온님도 같이 힘내요 ㅠㅁㅠ

ON온

9월 14일 오후 8:50

@치요 네ㅠ

미안해요
티내고 싶지 않았는데
요즘 너무 힘들어요...

9월 13일 오후 8:04

티내세요..티안내면 아무도 몰라줘요...
그래도 어려우시다면 여기서 위로받아서 행복해지시길 바랍니다 🙇‍♀️❤

치요

9월 13일 오후 8:04

@디즈니사랑ㅎ ㅐ 감사합니다

주니

9월 19일 오전 10:11

진짜 다시 만나수 있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