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안녕하세요. 저희 엄마랑 언니가 이해가 안 가서
글을 올려요 저는 대학생 이고 현재 2 학년이예요 전 여자인데 딱히 꾸미는데 관심이 없어요.
전 먹는 걸 좋아해서 좀 통통한 편인데 오늘 아침
을 먹다가 엄마가 낼 뭐입을거니? 라고 물어보셨어요 전 그냥 몰라 대충 입으면 되지 라 대답하니까 옆에 언니가 좀 대학생 이 꾸며야 되지 않냐?
라고 하는 거예요. 근데 코로나 라서 애들 다 마스크 쓰고 츄리닝 입거나 청바지 에 티 이렇게
입고 학교를 와 라고 언니한테 이야기 하니까
그건 너랑 친구들이 왕따라서 그렇게 입고 온다
이딴 말을 하는거예요 솔직히 학교에 수업하러
가지 치장 하라고 오는 거 아니잖아요 화장하는
애들은 좀 외모에 관심 이 많은 애들이고 전 관심
이 없어서 그냥 다녀요 그렇다고 친구가 없는것
도 아니예요 소꿉친구 1명이랑 반 친구 1명이랑
친구도 있고 학교 생활 문제 없으면 되는 거 아닌가요 엄마는 여자가 꾸며야 지 안꾸미면 짐승이다 이딴 말만 해요. 진짜 어이가 없네요 ㅋㅋ
열분 생각은 어때요?
우앙ㅋ

3월 28일 오후 7:50

순자라는 사람은 옷차림 가꾸는것도 하나의 마음가짐으로 봤대요. 사실 어딘가에 누구를 만나기 위해 스스로 치장하는건 그 상대방에 대한 예의라더라구요...
그게 자기 인간관계, 태도에도 크게 영향을 끼치더라구요...ㅠㅠ
공부하는 학생 입장에서는 답답해보이긴 할 것 같아요. 그냥 편하게 있고 싶은데...
그런데 내 옷차림과 꾸밈에 따라 타인들이 날 대하는 태도도 눈에띄게 달라지더라구요...
예쁘고 어린 나이니 운동도 자주하고 예쁜옷도
... 입고 연애도 해요.. 다시 안 돌아올 꽃다운 나이네요 부러워요 ㅎㅎ 더 보기

3월 28일 오후 8:17

꾸미는게 스트레스가 된다면 꾸미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해요. 저도 주변에서 그런소릴 너무 많이들어서 꾸미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강박증처럼 화장하고 안나가면 고개도 못들겠어요...말의 힘은 진짜ㅠㅠ무시할 수 없죠. 그런 말 쉽게하는사람들이 너무싫네요

3월 29일 오후 1:27

ㅋㅋㅋ 일단 그 두 분이 당신을 걱정해서 그런 건 아닌 것 같네요. 신경쓰지 마요. 그 분들은 님이 꾸미면 살 빼야지 살 빼면 또 뭐 해야지 이러면서 님 무시하고 자기 기준만 들이밀 듯. 님의 인생 님의 생각 취향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는 사람 말을 들어요^^ 예를 들면 사연자님의 친구같은.

유치원 실습 하는 사람인데요
원래 유치원 원장이랑 교사들
생각 없으시나요? 남의 꿈을
무시하고 외모비하 하고 자기
딸이랑 아들이 있음 최소한
그러지 말아야 되는거 아닌가요 친
언니가 의과 학생인데 언니도 병원
실습 다닐 때 이런 대우 안받았다고
하더라고요.. 애들을 보육하는 기관
이 왜그런지 이해가 안가네요....
저가 이상한것 일까요?
고등학교 졸업한지 1년이나 지났는데
고딩 친구들이 너무 보고싶어요.
ㅠㅠㅠㅠ
Stephanie (Donghee) Lee

1월 20일 오후 2:00

친구들이 아직도 보고싶다는건 그만큼 정이 많았다는 뜻이니 이상한거 아니에요!ㅜㅜ

하이비

1월 21일 오전 1:34

가슴이 따뜻한 분 같네요.

유치원 실습하는데 저 때문에 괜히 제 친구도 같이 혼나서 너무 속상해요. 저만 혼나면 괜찮은데
친구도 혼나나까 마음이 불편해요 저번 글에도 보셧듯이 제가 전공이 안맞아서 포기할까 생각
중인데 실습을 해야 자격증이 나와서 고민중이예요. ㅠㅠ 여러분이라면 어떡하실 거예요?
Stephanie (Donghee) Lee

1월 13일 오후 9:51

친구분께는 미안하다고, 같이 혼나니까 마음이 좋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으시고, 포기하고 싶으시면 포기하세요! 대신, 님이 포기함에 후회는 없도록 만드세요. YOLO(you only live once 넌 딱 한번만 살아) 그니까 원하는거 다~~~ 하세요!!

물꼬기 꼬기 꼬기

1월 13일 오후 9:51

@Stephanie (Donghee) Lee 감사합니다

K

1월 17일 오후 8:50

물꼬기님,전공과 관련된 일하는 사람은 전체의 20%입니다.
그리고 성격이 유아교육이랑 안맞는거 같아요. 여자들 비중이 많은 유아교육집업이나 간호사 같은 직장들은 힘드실거 같아요.사회생활이라는게 보면, 여자들만 일하는곳이 군대보다 더 사람관계때문에 힘들어 하더라고요.저는 어떤직업을 가지시든 직장은 남녀비율이 반반인곳을 추천드려요.

고등학교 친구들에게
안녕 ?얘들아 나 졸업 한지 1년이란 시간이
지났어 난 왜 아직도 너희들이 보고싶고 그리워
작년 이때로 돌아가고 싶어 우리 참 즐거웠잖아
가끔 싸우기도 했지만 금방 화해하고 재밌게
학교생활을 했었어 난 왜 이렇게 살아갈까
그냥 다 포기하고싶어 너희가 있다면 힘날수
있을것 같아 항상 고마워 내친구가 되어줘서
난 너희가 있어서 행복한 3년을 보냈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