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뭐가 문제인가요?

안녕하세요 평범한 사람입니다.

얼마전 집에서 컴퓨터로 일을 하는 친구가 본인 우울한 얘기를 단톡에서 막하다가, 엄마가 밖에도 안나가고 앉아만 있는다고 본인한테 뭐라하는게 서운하다며 본인은 일을 하고 있는데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고 짜증을 계속 냈습니다.
근데 저는 서너번 똑같은 레퍼토리를 봐왔고 들을때마다 그냥 부모님이 건강등이 걱정돼서 하는 잔소리로 보였고 간단한 문제라고 생각해왔습니다. 그리고 얼마전에도 그렇게 생각하였었고, "어머니가 너 걱정이 되니까 하는말이다" (그러니 너무 서운해 하지마라) 이런식으로 말했습니다.

이럴땐 무조건 친구편을 들어야 할거 같긴했지만 친구의 부모님과 관련있다 보니 무조건 친구편을 들며 '열심히 일하는데 왜 그러실까 어머님이 너무하시다' 이런식으로 말하기엔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습니다.
또, 이친구가 힘들어할때 '괜찮냐' '힘내라' 등의 말을 해왔고 또 똑같은 말을 하기엔 정성이 없어 보일거 같았습니다. 그래서 이번엔 최대한 이상하지 않게, 어느정도 정성있게 말하려고 생각하다가 했던 말이였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말은

"수호(가명)는 불난집에 부채질하네" 이러는겁니다.
그 말을 보고 어이가 없어서 "이게 왜 부채질이냐 위로하려고 한말인데" 라며 물었고 돌아온 말은 "넌 항상 그런식이다. 가르치려고 든다" 이렇게 대답 해왔습니다.
그리고 저도 화가나서 저게 어떻게 가르치려고 말하는거냐는둥 싸우기 시작했고 친구는 아 됐다 또 이런식으로 싸우기 싫다며 미안하다는데, 진심으로 사과 하는게 아닌 그냥 싸우기 싫다. 됐다. 라는 말이 섞이니 그냥 대화 자체를 하기가 싫어졌고, 단톡방을 나왔습니다. 그 후 다른친구가 다시 들어오라고 얘기를 걸어오긴 했지만 2주넘게 들어가지 않고 연락하지도 오지도 않고 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이해가 안됩니다. 평소에 일 같이하는 사람이 친구한테 일 너무 많이 주고 독촉한다고 짜증낼때나 다른 일들로 짜증낼때는 무조건 친구편이였습니다. 근데 부모님이 잔소리해서 신경질적으로 서로 얘기한건지 뭔지는 자세히 얘기 안해줘서 저도 모릅니다. 근데 이 얘기를 단톡방에 짜증난다면서 얘기하는것도 지금 와서 생각해도 이해 안됩니다. "어머니가 너 걱정돼서 하는말이다" 이 말도 가르치려고 든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친구랑 다시 연락할생각도 없는데요 제가 진짜 잘못한 부분이 있는지 알고싶습니다. 별일 아닌거에 화내고 싸운 제가 저도 싫습니다.

(저도 화를못참은건 잘못이라 생각합니다)
딱밤3대

9월 15일 오후 11:16

진짜 친구는. 내가 힘들때 놀리는 친구고. 내가 잘 나갈때 좋은소리 안하고 초치는 친구고...무엇보다 뭘해도 괜찮은게 친구라는거다.

고민입니다

9월 16일 오전 4:25

@딱밤3대 진짜 친구가 뭔지 알고싶은게 아닙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이 있는지 궁금한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