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뭐가 문제인가요?

안녕하세요 평범한 사람입니다.

얼마전 집에서 컴퓨터로 일을 하는 친구가 본인 우울한 얘기를 단톡에서 막하다가, 엄마가 밖에도 안나가고 앉아만 있는다고 본인한테 뭐라하는게 서운하다며 본인은 일을 하고 있는데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고 짜증을 계속 냈습니다.
근데 저는 서너번 똑같은 레퍼토리를 봐왔고 들을때마다 그냥 부모님이 건강등이 걱정돼서 하는 잔소리로 보였고 간단한 문제라고 생각해왔습니다. 그리고 얼마전에도 그렇게 생각하였었고, "어머니가 너 걱정이 되니까 하는말이다" (그러니 너무 서운해 하지마라) 이런식으로 말했습니다.

이럴땐 무조건 친구편을 들어야 할거 같긴했지만 친구의 부모님과 관련있다 보니 무조건 친구편을 들며 '열심히 일하는데 왜 그러실까 어머님이 너무하시다' 이런식으로 말하기엔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습니다.
또, 이친구가 힘들어할때 '괜찮냐' '힘내라' 등의 말을 해왔고 또 똑같은 말을 하기엔 정성이 없어 보일거 같았습니다. 그래서 이번엔 최대한 이상하지 않게, 어느정도 정성있게 말하려고 생각하다가 했던 말이였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말은

"수호(가명)는 불난집에 부채질하네" 이러는겁니다.
그 말을 보고 어이가 없어서 "이게 왜 부채질이냐 위로하려고 한말인데" 라며 물었고 돌아온 말은 "넌 항상 그런식이다. 가르치려고 든다" 이렇게 대답 해왔습니다.
그리고 저도 화가나서 저게 어떻게 가르치려고 말하는거냐는둥 싸우기 시작했고 친구는 아 됐다 또 이런식으로 싸우기 싫다며 미안하다는데, 진심으로 사과 하는게 아닌 그냥 싸우기 싫다. 됐다. 라는 말이 섞이니 그냥 대화 자체를 하기가 싫어졌고, 단톡방을 나왔습니다. 그 후 다른친구가 다시 들어오라고 얘기를 걸어오긴 했지만 2주넘게 들어가지 않고 연락하지도 오지도 않고 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이해가 안됩니다. 평소에 일 같이하는 사람이 친구한테 일 너무 많이 주고 독촉한다고 짜증낼때나 다른 일들로 짜증낼때는 무조건 친구편이였습니다. 근데 부모님이 잔소리해서 신경질적으로 서로 얘기한건지 뭔지는 자세히 얘기 안해줘서 저도 모릅니다. 근데 이 얘기를 단톡방에 짜증난다면서 얘기하는것도 지금 와서 생각해도 이해 안됩니다. "어머니가 너 걱정돼서 하는말이다" 이 말도 가르치려고 든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친구랑 다시 연락할생각도 없는데요 제가 진짜 잘못한 부분이 있는지 알고싶습니다. 별일 아닌거에 화내고 싸운 제가 저도 싫습니다.

(저도 화를못참은건 잘못이라 생각합니다)
딱밤3대

9월 15일 오후 11:16

진짜 친구는. 내가 힘들때 놀리는 친구고. 내가 잘 나갈때 좋은소리 안하고 초치는 친구고...무엇보다 뭘해도 괜찮은게 친구라는거다.

고민입니다

9월 16일 오전 4:25

@딱밤3대 진짜 친구가 뭔지 알고싶은게 아닙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이 있는지 궁금한거죠

안녕하세요 오늘 너무 힘들고 고민해도 답이 없어서 글 적습니다. 저는 군대 다녀온 25살 남자입니다,
제가 다니던 대학교가 일주일후에 개강이고 저는 길었던 휴학이 끝나는 날입니다.
그런데 우리집은 솔직히 말해서 집도 없고 모아둔 돈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에 부모님은 이혼은 안했지만 이혼 한거나 다름이 없는 상황이고 엄마와 둘이 살고 있습니다. 그런 엄마는 곧 암수술을 앞두고 있습니다.
본론은 저는 학교를 가는것보다 아르바이트라도 하면서 돈을 모아 수술비도 보태고 나중에 제가 하고싶은일에 투자하고자 합니다. 그래서 학교를 그만두려고 엄마께 얘기 해봤지만, 무조건 반대 하시는 입장이십니다.
그 이유는 지금은 힘들어도 취업해서 공무원이든 대기업 직원이든 된다면 이거는 아무것도 아니다. 학교 그만두면 니가 뭘해서 돈을 벌수 있냐는 느낌의 긴 말이 제 자존감과 제선택을 흔들었습니다.
학교 안가면 암수술도 안받겠다고 하십니다.
지금 제 자존감은 거의 바닥인거 같습니다.
그동안 보낸 세월이 너무 후회가 되면서 힘들어요

그렇다고 학교를 가서 취업을 하는건 시간과 돈 무엇보다 제 꿈과는 거리가 너무 멀어요. 또 고생한 우리 엄마 호강시켜 드리고 싶은데, 학교를 가면 혼자 또 고생하셔야 할게 뻔합니다. 그리고 대출갚고 우리 명의로 된 집도 없이 월세로 살고있는데 취업한다고 다 해결이 되고 호강시켜드릴수 있을까요? 물론 욕심인건 알지만 한번 사는 인생 욕심한번 부려도 되지않을까요..? 저는 어떻게 해야 하는걸까요

너무나도 부족한 필력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랑둥이

2020년 8월 28일 오전 12:29

안녕하세요.고민님의 글을 보고 현실적인 고민을 하고 계시고 그 고민이 대견합니다.
그리고 특히 고민님의 어머님께 진심으로 존경을 표합니다. 그 이유를 말씀드리자면 어머님의 생각이 저도 맞다고 생각됩니다.
고민님의 생각은 당장의 형편을 생각한 것이고 어머님께서는 고민님의 미래를 보고 결정 한 것이기 때문입니다.당장 내가 아무곳이나 취업해서 어정쩡한 회사를 전전하는 것보다 중견기업이나 대기업을 가시면 충분히 님이 길게 보았을때 급여의 차이가 엄
...청 납니다.
그리고 대학을 나와야 내가 원하는 회사에 이력서라도 낼 수있거든요. 님의 상황이 참으로 좋지 않은건 알지만 어머님은 훨씬 더잘알고 계시고 고민님보다는 올바른 결정을 하신거라 생각합니다.복학하셔도 알바를 하시면서 학업을 이어가시고 어머님이 걱정되신다면 더 열심히 하셔서 장학금도 타세요.
그게 어머님을 더 기쁘게 해드리는 것일 겁니다. 전 다시한번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도 고민님을 대학보내시겠다는 생각에 다시한번 존경을 표합니다. 어머님이 걱정되신다면 어머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하세요. 이런 생각를 가지고 계신 고민님이라면 분명 학업도 알바도 학교생활도 열심히 해서 집도 사고 차도 사고 결혼도 하고 어머님께 효도 할 수있다고 생각합니다. 고민님이라면 분명 꼭 잘되실거라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언제든지 위로나 조언이 필요하시다면 메세지 주세요. 다시한번 두분께 존경을 표합니다.
더 보기
고민입니다

2020년 8월 28일 오전 1:27

@사랑둥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