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안녕하세요... 이번으로 2번째 고민이네요... 제가 같은 학교를 다니는 친한친구 2명이 있어요.. 근데 그중 1명이 말이 되게 거칠어요.. 전 그래도 친구니깐 참고 다녔는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걔가 계속 저를 걔보다 밑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더라고요.. 계속 저보고 "와 ㅈ나 이해력 딸리네?ㅋㅋㅋㅋ" , "야 빙신아" , "와 ㅈ나 기억력이 ㅋㅋㅋㅋ", 븅신아 ㅋ" , "아 ㄹㅇ 개답답하네", "아 쟤는 빼 ㅋ", "아 진짜 그 짓좀 작작해", " 빡대가리야 ㅋㅋ" 등등 그만하라고 분명히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런 일들로 3번정도 싸웠어요... 이해력이 딸린다고 뭐라고 하는게 솔직히 어이가 없더라고요.. 그래도 친구가 계속 그러니깐 쟤가 정말 이해력이 딸리나 했죠... 그러다가 저번에 설명을 이상하게 하곤 쟤가 못알아들으니깐 "와 진짜 빡대냐? 빙신이네 ㅋㅋㅋ" 이렇게 욕을하고, 그러다가 쟤가 다른 이상한 설명을 잘 해석했더니 같이 다니던 다른친구가 저보고 "와 너 쟤 말 어케 이해함? 대박 ㅋㅋㅋㅋ너 통역사 해라ㅋㅋㅋㅋ" 이러는거 보고 내가 이해력이 딸리는게 아니였나 했거든요.. 같이 다니는 다른친구는 저보고 "와 너 근데 은근 글 잘쓴다", " 너는 영어 잘하잖아" 이런식으로 칭찬을 해주는데 입이 거친 친구는 쟤가 아니꼬운가봐요... 학교에서 언어이해력, 인지능력 등등 평가를 본게 있는데 쟤가 그 3명중에 가장 좋게 나왔거든요.. 그랬더니 다른친구는 "와 그래도 ...이 잘나온거네 다 평균 이상임 ㅋㅋㅋ" 그랬지만 사실 보여달라고 한 친구가 말이 거친 친군데 "야 ㅋ 이거 일상생활에 필요도 없음ㅋㅋㅋㅋ " 이러더군요.. 그 친구와 친해서 떨어지긴 싫은데 자꾸 그런 쓴소리하니깐 힘들어요.. 어쩌죠?..ㅠㅠ (계속 고민 글 올리게되어 죄송해요..)
(쫌..이상한 글이지만.... )
제가 힘들때는 이런 말을 듣고 싶었어요
힘내 !
네 잘못이 아니야
니가 부족한게 아니야
실수할 수 있고
다시하면 돼는거야 라고요
그러니깐 힘든일이 있어도 꼭 힘내시길 바랄께요! 저는 항상 제편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 곳에서 제 편이 되어 주실거라고 하신걸 보고 제가 그때부터 지금까지 힘들어도 힘내고 활기차게 살고있어요! 너무 감사하네요.. 그러니깐 이글을 읽고 계신분들! 제가 여러분에 편이 되어줄께요 꼭 힘내세요!

3월 12일 오후 8:38

힘내세요
당신 잘못은 하나도 없어요 자신이 진짜 잘못했다 생각하면 진짜 잘못했겠죠? 당신이 부족한 건 아니고 충분해요 사람이라면 실수할 수 있어요 힘든 일 있으면 잘 이겨내시길 바래요 저도 당신에 편이 되줄게요 불금 잘 보내세요

pllo

3월 13일 오전 12:28

저도 듣고 싶은 말이네요

3월 13일 오후 3:18

@pllo 힘내요 당신 잘못 없고 지금 충분해요 누구나 실수할 수 있어요 듣고 싶은 말 누가 말 안 하면 저한테 얘기해요 제가 다 얘기해 줄게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안녕하세요..저는 정말 잘하는게 1개도 없어요.... 옛날에는 나 잘난 맛에 난 영어를 잘해 난 그림을 잘그려! 하며 걱정이라곤 1도 없었는데 어쩌면 이게 사춘기 일지도 모르겠지만 정말 저는 이쁘지도 않고 성격도 별로여서 인지 더더욱 미래가 너무 두려워요 친구들은 공부 잘해서 성공하고 나만 실패하면 어쩌지?.. 나만 취직 못하면 어쩌지? 나만 인생 실패하면 어쩌지? 하면서 계속해서 걱정해요.. 잘하는게 1개도 없어서 계속해서 차라리 이 세상에 태어나지 말고 더 좋은 곳에서 태어났으면... 아니면 정말 그냥 죽으면 괜찮을거 같은데 저를 너무 사랑하시는 가족들 보면 차마 그럴수가 없더라고요.. 그래서 노력하자!하고 제 스스로에게 말하지만.. 현실에 저는 노력도 안하고 계속 얻어지기만 바라더라고요.. 그런 저를 보며 또... 정말 한심하더군요.. 이제 시험을 봐야하는 나인데... 시험을 보다가 실수하거나 망치거나 친구보다 못한 점수를 보면 제가 더 비참해질까봐 시험을 보기 싫어요... 제가 시험을 망쳐서 엄마가 실망하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르겠어요... 제 편은 1명도 없는 것 같고 다른 친구한테 말하면 상처 받을까봐 무서웠어요.. 엄마께 털어놓으면 상처받으실까봐 말 못했어요....그래서 이곳에서 털어놨어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익룡

2월 26일 오후 8:52

제가 당신에 편이 되어드릴께요. 저도 잘하는게 없어서 걱정인데.. 아직 잘하는걸 못 찾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근데 꼭 잘하는게 있을 필요는 없잖아요. 그래도 찾다보면 잘하는걸 꼭 찾을거에요. 응원할께요! 저도요. 하려고 마음을 먹어도 시간이 지나면 하기가 싫고.. 저도 이런 제가 싫었어요. ...님은 왜 공부를 하는거에요? 한번 생각해보세요. 전 아직 제가 왜 공부를 하고 싶은지 잘모르겠어요. 한번 곰곰이 생각해보세요. 내가 왜 공부를 하는지..... 누구나 잘하는게 다르잖아요. 그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지마세요. 아니면 취미 활동을 해보세요. 오늘도 버티느라 수고했어요. 아무 걱정하지 말고 잘자요~ 더 보기
...

2월 26일 오후 10:15

@익룡 따뜻한 말씀 정말 감사드립니다...ㅠㅠㅠ

2월 26일 오후 10:25

그런 생각 하면 끝도 없죠
저도 그런쪽 (?) 생각 많이 해요
학교생활에 대해 혼자 고민하고 생각 많아지고 불안하고 옛날에 걱정 1도 없던 때는 좋았을 텐데ㅜ
이쁘든 말든 상관이 있나요 내면이 중요하죠 근데 한국은 얼평이 심하긴 하죠 그래도 자신에 미모에 만족은 못 할지라도 용기를 내요! 당신을 이쁘게 생각하는 사람은 많을 수 있어요 다른 사람도 이해할 거예요 혼자 마음에 문을 닫으면 아무도 몰라요 혼자 안 힘드셨으면 좋겠어요 좋아하는 거
...나하고 싶은 걸 진짜로 찾아보거나 아니면 새로운걸 시도해보세요 더 보기
...

2월 26일 오후 11:11

@빈 감사합니다...

2월 26일 오후 11:40

@... 네 힘내세요 잘하는 거 찾길 바라고 좋은 밤 되세요

...

2월 27일 오전 12:14

@빈 네!! 빈님도 좋은 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