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저는음악인 입니다 저의 꿈은 세게 연주입니다 하지만 저희엄마 는 욱바질합니다 ㅠㅠ 열심 더 하는데 ㅠㅠ
겨울꽃

부모님들의 자식에 대한 욕심은 끝이 없나 봐요.
부모님들의 마음은 이해가 되지만 좀 세련되게 게 자식들과 대화하면 좋으련만......  ^^;;
멋진 연주자가 되시길 응원할깨요~ !!

흐규흐규

ㅜㅜㅜ 대체 열심히 하시는데 뭐 때문에 어머님께서 윽박질하시는 건가요..? ㅜㅜ

휴우

앞으로 살아나가시다보면 부모가 나를 얼마나 사랑했는지 알게 돼요.
그때 내 부모가 왜 나에게 상처까지 줘가며 내가 하는 걸말렸을까....그걸 인정하고 받아들이게 되는 날이 반드시 와요.
세상은 때론 꿈과 노력만으로는 이룰 수 없는 것들이 참으로 많거든요.
내 영혼까지 비굴하게 팔아먹어야만 내꿈에 겨우 한발자국 다가가는 경우도 더러 있는데, 내 자식이 그러는 걸 곁에서 지켜볼 수 있는 부모가 몇이나 될까요?

저랑 옛날에 친했던 친구가 있었어요..근데 그때도 그렇게 성격이 좋지 않았어요.툭하면 싸웠었거든요.근데 그 친구가 전학을 갔어요..
그리고 연락을 자주 못했죠.그리고 이번에 무슨 일때문에 톡을 좀 하다가,서로 싸우게 되었어요... 제가 먼저 그 친구의 심리를 건드린것 같아서..그 친구에게 진심을 담아서 사과했는데..그 친구는 그 사과를 받기만 하고 본인이 잘못한것은 인정하지 않고 넘기려 해요..이러니 저도 자존심이 상하기도 하고..짜증도 날려 해요.이제 걔랑 볼일도 없을텐데 그냥 넘기기에는 자존심이 상하구요..걔도 사과를 분명 해야할 면이 있을텐데 말이에요...어떡하죠..?
이전 댓글 보기 댓글 4개 중 3개
휴우

서로 잘 안 맞는데 그걸 억지로 이을 필요는 없어요.
둘 중 하나죠.
나랑 안 맞는 부분은 인정하고 그냥 넘기던가
아예 끊어 버리는거요.
어떤 선택을 하건 내 마음, 나를 위한 선택을 해보세요.

흐규흐규

친구분이 자존심이 엄청쎈가봐요 ㅠ 이건 너도 잘못했으니 사과를 해야하는게 맞는것 같다고 얘기를 해보고 오히려 화내면 인연을 끊어야해여
앞으로도 안싸운다는 보장이 없을텐데 그때 또 골치아파진다면... 어휴

뎐☁️

셰나 걔한테 이건 아닌거 같다구 제대로 풀자구 하는게 어때?

자제력은 어떻게 키워야 할까요?
누가 옆에 있거나 학원이나 학교처럼 감독하는 사람이 있을 땐 제 할일을 잘하는데 집으로 오면 아무생각없이 인터넷하면서 놀다가 한 6시간은 가버려요.
집에 혼자 있으면 아무것도 하기 싫고 온사방이 공허해요.그래서 SNS에 들어가서 보기만 하거나 드라마같은것들을 틀어놓고 딴짓만해요.
평소에 안좋았던 생활습관을 고치려고 하는데 그것도 못참고 새벽내내 핸드폰만 들여다보고
핸그폰이나 컴퓨터하는 시간도 줄이려고 하는데 늘 포기하고요.
이건 그냥 공부하기 싫어서 이러는 걸까요 아니면 제가 인터넷중독이 된걸까요?그것도 아니라면 스스로 집중하고 자제하는 능력이 부족한건가요?
저도 저를 고치고 싶은데 이유도 모르겠고 늘 실패해요.항상 지적받긴하는데 안되니 더 스트레스받는것 같아요.
천사소리

은연중에 피로가 쌓여서 몸이 쉬고싶어서 그런건 아닐까요????  혹시 스트레스를 받는일이 많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