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검색
안녕하세요 한 카페를 5년째 다니고 있는 여자입니다.
요즘 이직 준비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아요.. 솔직히 저는 5년이면 강산의 절반은 온거니까 그래도 경력이 많다고 생각되서 이번에 시급제 말고 주 40시간 씩 하는 연봉제 바리스타로 옮기려고 합니다. 현재 다니고 있는 곳에서 계속해서 진급 시험을 봤으나 서류전형에서 계속 떨어져서 하기가 싫더라구요.. 차라리 주 40시간이면 그냥 참고 일할텐데 길어봤자 7시간 일하고 월급은 150-180되니까 생활이 안되요 가뜩이나 개인회생중인데 나가는 돈은 많고 저금은 못하고 있으니.. 답답하죠 .. 다음주 화요일 면접인데 주변 사람들이 다 뜯어 말리고 있습니다. 특히 저희 엄마가 젤 반대해요 거기나가면 갈곳이나 있겠냐 회사가 크니까 널 받아주는거다 이러는데 물론 제 걱정에 그렇게 말씀하신거 너무나도 잘 알아요!! 이해도 하구요 근데 저도 다 계획이 있는데 나같은걸 받아주는 곳이 있다는 거에 감사해라 이러니까 너무 기분나쁘고 .. 한편으로는 진짜 나같은걸 받아주는 곳이 여기밖에 없나 싶기도 해요.. 이미 면접까지 잡아버린 상황에서 붙으면 어떡하지? 만약에 붙었다가 수습에서 해고당하면 어떡하지 등등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드는데 어떡해야 될지를 모르겠어요.. 그냥 눈 딱 감고 면접 보고 붙으면 바로 가는게 좋을까요? 아니면 그냥 포기할까요 ㅜㅜ
봄내음

10월 7일 오전 12:33

새로운 도전을 응원합니다.

우디

10월 30일 오전 9:08

응원합니다 !

레설

11월 27일 오전 12:41

새로운 도전을 응원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많아 힘드실 것 같습니다. 주변에서 말리는 이유도 이해가 되지만,그래도 소신껏 밀고나가서 꼭 자신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보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두라는 조금은 무책임한 말로 들릴 수 있겠지만,이 글속에서 보여준 바리스타에 대한 의지를 끝까지 유지하신다면 새로운 꿈을 성공적으로 이룰 것이라고 믿습니다. 응원합니다 진심으로 🍀

지금 다니는 회사가 월급은 작아도 안정적이어서 5년째 잘 다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월급이 너무 작아서 이직하려고 이력서 넣고 내일 면접 보러 갑니다. 막상 면접 보러 갈 생각 하니까 무섭고 두려워요 과연 내가 안짤리고 정규직 전환이 될까 싶고.. 또 짤리면 어떡하지.. 여기 만큼 안정적이고 월급 제때 나오는 곳은 없을텐데 싶기도 하구오.. 특히 저희 어머니께서 제가 이직 하려고 할때마다 짤리면 어떡하냐 너 그러다가 재취업 안된다 라고 계속 말씀하셔서 더더욱 그런거 같아요.. 떨어지면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 그대로 다니면 되니까 별 걱정없는데 붙게되면 최소 2달은 더 다녀야 되는데 그때까지 기다려 줄 것 같지도 않고.. 기다려주고 다니게 된다해도 어머니 말씀 때문에 면접 보지도 않았는데 별 걱정을 다하게 되네요.. 그래도 면접은 보는게 맞겠죠..?
🍦

8월 22일 오전 8:06

그래도 면접 봐보세요! 5년째 잘 다니신 거 보면 가서도 잘 하실 것 같아요

우디

8월 24일 오전 7:03

면접 화이팅이요! 일단 해보시면 다른 길이 열릴 수도 있지않을까요?

이번에 회사에서 진급 공고가 올라왔습니다.
저번에는 서류전형에 떨어졌는데 이번엔 면접까지 가보고 싶어서 열심히 자소서를 썼습니다.
제가 어떤의도로 글을 썼는지 확연하게 보여서 전에 쓴것보다는 훨씬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너무 불안해요 이번에도 떨어지면 어떡하지 싶고 ..
다른 사람들은 면접에서 떨어지는데 전 서류부터 떨어지니까 훨씬 막막 하기도하고..
붙을 때 까지 계속 지원 할거긴 한데 불안한건 어쩔수 없나봐요
겨울꽃

7월 14일 오전 9:33

이번에는 꼭 진급되셨으면 좋겠네요. ^^
파이팅~~!

🍦

7월 15일 오전 8:53

이번엔 꼭 되시길 바라요!🙏🏻

우디

7월 18일 오전 6:55

화이팅이에요

요즘들어 인간관계가 너무 힘이 듭니다.
가뜩이나 연락 할 친구도 없는데 직장에서도 말 한마디 편하게 못하고 있어요.. A라는 동료와 특히 사이가 안좋아서 스트레스 받고 있는데, 이걸 몇몇 동료들 한테 얘기를 했더니 귀에 들어 갔나봐요 오늘 들어오는데 지 얘기 했냐고 왜 지 얘기가 들리냐고 이러는데 무슨 취조 하는 것도 아니고 일찐놀이 하는 것 마냥 진짜 확 엎질러 버릴까 하다가 끝내 엎지르지 못했습니다. 물론 제가 여려 명 한테 A에 대해서 얘기 한건 잘못했어요 그 사람 입장에선 뒷담 한게 된거니까 근데 이런식으로 대놓고 물어본다는게 진짜 일찐같네요;; 조만간 뒤로 불러서 얘기 좀하자고 할거 같은데 뭐라고 말해야 될까요
🍦

4월 6일 오후 6:20

속상하시겠어요ㅠㅠ그래도 뒷담을 했던 부분에 대해선 진솔하게 사과를 하는 편이 좋겠어요ㅠㅠ 잘 해결되셨으면 좋겠네요

우디

4월 6일 오후 6:43

인간관계는 직장생활이든 학교생활이든 항상 어려운거같아요ㅠㅠㅠㅠ 모두 원만하게 흘러가면 좋을텐데요.. 별일 없이 잘 마무리 되어서 맘 편해지시길 바래요..!

하소은

9월 21일 오후 8:54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어요😘 고민 하시는 모든 일이 잘 풀리고, 항상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저도 정말 힘들 때가 있지만, 꿋꿋이 견뎌내면 언젠가 좋은 일이 찾아 오더라고요😇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고, 내일도 파이팅 해보아요🥰

요즘 출근하기가 너무 싫어요
평소 사이가 안좋던 동료가 있는데 진급해서 제 상사가 되었습니다. 물론 본인의 능력을 인정받아 올라간건 축하할 일이지만 사이가 안좋았던 제 입장에서는 솔직히 마냥 축하해 주고 싶지는 않구요 텃새 부리거나 갑질만 안했으면 좋겠어요 다른 매니저한테 이것 때문에 걱정이 되고 너무 무섭다고 말씀드렸는데 그 사람은 절대 그러지 않을거라고 그러는데 혹시 모르죠 .. 권력이랄것도 없지만 을이 갑자기 갑이 되면 돌변 하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실제로 또다른 동료가 진급 하자마자 돌변하더라구요 좋게 말할 수 있는걸 가지고 화내고 너가해라 이런식으로 말하고 그때 당시에 너무 힘들었던 기억이 아직도 뇌리에 선명합니다. 저도 얼른 진급 해야되는데 상황이 안맞다고나 할까요 ..? 점장을 잘못 만난것 같아요 이날 승인해주겠다 하셨으면서 아무 소식 없고 제가 오늘 승인 해주셔야된다 하니까 말돌리고 이게 쌓이니까 사람 개무시하는거 같고 이 사람 때문에 지금 제 진급이 자꾸만 늦어지는것만 같아 다른 곳으로 발령 신청을 해야되나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